> 연주회 > 음악감상실 음악감상실
음악감상실

Rachmaninov, Symphony No.2 in E minor

페이지 정보

작성자 B2 박종세 작성일18-05-14 09:45 조회103회 댓글0건

본문

Rachmaninov, Symphony No.2 in E minor



라흐마니노프 / 교향곡 2번

Sergei Rachmaninov 1873-1943


Eivind Gullberg Jensen, conductor

Radio Filharmonisch Orkest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는 보통 피아니스트 또는 피아노 음악 작곡가로 기억된다. 물론 그는 20세기의 가장 위대한 피아니스트 가운데 한 사람이었고, 후기 낭만주의 비르투오소 피아니즘의 연장선상에서 현란한 연주 기교가 부각되는 피아노 음악을 다수 남겼다. 오늘날 공연장에서 주로 접하게 되는 그의 작품들을 꼽아보면 이런 이미지는 더욱 굳어진다. ‘전주곡’, ‘회화적 연습곡’, ‘피아노 소나타 2번’, ‘피아노 협주곡 2번’, ‘피아노 협주곡 3번’, ‘파가니니 주제에 의한 광시곡’ 등 대개 피아노 독주곡 내지는 피아노와 관현악을 위한 협주 작품이다.

반면에 라흐마니노프가 관현악 분야에 남긴 대작들은 오랫동안 무시당하거나 폄하되어 왔다. 다소 무모했던 교향곡 1번은 차치하더라도, 가장 잘 알려진 교향곡 2번도 과거에는 축약된 형태로 연주되기 일쑤였고, 만년의 수작인 교향곡 3번은 아직도 제대로 조명을 받지 못하고 있다. 최근 들어 마지막 대작인 ‘교향적 춤곡’에 대한 관심이 다소 높아진 것이 그나마 다행이랄까? 사실 라흐마니노프는 연주가이기보다는 작곡가이기를 원했던 인물이었기에 작금의 상황은 부당하다고 해야 할 것이다. 특히 교향곡 2번 E단조는 ‘작곡가 라흐마니노프’의 포부가 얼마나 원대했는지를 웅변적으로 보여주는 작품이다.



위기 속에서 거둔 결실

라흐마니노프의 대표작 가운데 하나인 교향곡 2번 E단조는 제1차 러시아 혁명 직후에 작곡되었다. 1906년 봄, 귀족이자 지주였던 라흐마니노프는 국내 정세에 불안을 느껴 아내와 어린 딸을 데리고 러시아를 잠시 떠나 있기로 했다. 그래서 처음에는 이탈리아로 갔다가 여름에 독일의 드레스덴으로 거처를 옮겨 그곳에서 3년 동안 지내게 된다. 그런데 한편으로 이주의 또 다른 이유는 작곡할 시간을 충분히 갖는 것이었다. 그 직전까지 그는 성공한 음악가로서 너무도 바쁜 나날을 보냈었다. 1901년에 발표한 재기작 ‘피아노 협주곡 2번’이 글린카 상을 수상하면서 작곡가로 인정받기는 했지만, 그 이전부터 부각된 지휘자로서의 역량은 그를 작곡보다는 연주 활동에 얽매이게 만들었다. 그리하여 영광스런 볼쇼이 극장의 지휘자 자리에까지 올라 두 시즌을 성공리에 치러냈으나 정치적인 이유로 퇴임 압력을 받게 되자 그는 결단을 내렸던 것이다.  ▶연주자로서뿐 아니라 작곡가로서의 야심을 가지고 있었던 라흐마니노프.

드레스덴에서 그는 원했던 대로 작곡에 매진하여 실로 풍성한 결실을 거두었다. 교향곡 2번을 필두로 ‘피아노 소나타 1번’, 걸작 교향시 ‘죽음의 섬’, 미국 순회연주를 위해 준비한 ‘피아노 협주곡 3번’ 등을 완성했던 것이다. 그 중에서도 ‘교향곡 2번’의 의미는 각별했다. 과거 ‘피아노 협주곡 2번’이 그랬던 것처럼, 현실에서의 불안과 위기를 예술적으로 극복하려는 의지의 표현이었을 뿐만 아니라, 그를 작곡 불능 상태에까지 빠지게 만들었던 ‘교향곡 1번’의 실패 이후 실로 10여 년 만에 재도전한 교향곡이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 작품이 그 자신의 지휘로 초연되어 대성공을 거둔 후 다시 한 번 글린카 상의 영예를 차지하게 됨으로써, 그는 명실상부 차이콥스키의 후계자이자 러시아를 대표하는 교향곡 작곡가의 반열에 올랐던 것이다.





 

도도한 흐름, 광활한 스케일, 그리고 긍정적 전망

이 교향곡은 라흐마니노프의 예술성이 전성기를 구가하던 무렵의 작품이다. 대하(大河)와도 같은 도도한 흐름과 대양(大洋)과도 같은 광활한 스케일이 유장한 호흡 위에서 폭넓게 펼쳐지는 첫 악장은 그가 품고 있던 작곡가로서의 야망과 상상력이 최고조에 달해 있었음을 증언하며, 관현악의 화려하고 변화무쌍한 색채와 박진감 넘치는 전개가 일품인 스케르초 악장은 그의 뜨거운 열정과 진취성을 표상한다. 또 슬프도록 아름다운 서정성이 흘러넘치는 완서악장은 그 특유의 애잔하고 감미로운 선율미의 극치를 보여주며, 힘찬 행진곡으로 출발하는 종악장은 절묘한 구성미와 눈부신 클라이맥스를 아우르고 있다. 그의 멘토였던 차이코프스키의 교향곡만큼이나 유려하고 애절하며 강렬하지만, 그보다는 한결 강인하고 의연하며 무엇보다 긍정적인 전망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이 곡은 진정한 ‘거인의 교향곡’이라 하겠다.

 

1악장: 라르고 - 알레그로 모데라토

라르고의 서주로 시작되는 장대한 악장. 특히 서주는 장장 한 시간에 걸친 대하드라마의 초석에 해당하는 중요한 부분이다. 첫머리에서 첼로와 베이스로부터 흘러나오는 모토 주제가 악장 중간 중간에 다시 등장해서 클라이맥스의 구축에 기여할 뿐 아니라 이후의 악장들에도 영향을 미친다. 아울러 주부에 등장하는 주요 주제들도 이 모토와 깊은 관련을 맺고 있다. 이 악장의 흐름은 때론 사색적이고 때론 신비로우며 무엇보다 드라마틱하다. 유장한 호흡 위에서 이러한 면면들이 유유히 번갈아 부각되는 과정을, 고도의 집중력과 끈기를 가지고 거시적으로 조망할 때 비로소 이 곡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종결부에서 새롭게 부각되는 또 하나의 주제도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이 작품은 거대한 대양과 같은 큰 스케일의 웅장한 감동을 준다.

2악장: 스케르초. 알레그로 몰토

앞선 악장에서 누적된 긴장과 피로를 일거에 날려버리는 활기찬 스케르초 악장이다. 현이 새기는 경쾌한 리듬 위에서 호른이 영웅적인 주제를 연주하는가 하면, 앞선 악장과 연관된 감성적인 선율이 등장하기도 한다. 또 중간에는 긴박하고 기묘하며 자극적인 트리오가 놓여 있다. 다만 전반적으로 무척 흥미진진한 흐름 속에서도 라흐마니노프 특유의 진지한 표정은 지속되는데, 특히 말미에 연주되는 금관에 의한 코랄은 그가 자주 인용했던 ‘디에스 이레’(진노의 날) 선율과 관련을 맺고 있다.

3악장: 아다지오

라흐마니노프의 멜로디 메이커로서의 재능이 최고조로 발휘된 호사스럽고 감동적인 악장이다. 클라리넷에서부터 마술처럼 흘러나와 면면이 이어져나가는 주제선율은 차이콥스키의 ‘비창 교향곡’에 등장하는 칸타빌레 주제에 버금갈 만큼 황홀한 매력을 지니고 있다. 혹자는 ‘설탕과 꿀, 초콜릿으로 뒤범벅된 음악’이라고 불평하기도 했지만, 그 감미로운 선율과 절묘한 흐름은 지휘자와 악단이 깊은 감정을 담아 노래하되 과도한 센티멘털리즘에 탐닉하지 않는 한 듣는 이의 가슴에 잊을 수 없는 감흥과 환상을 새겨놓게 된다. 그런데 그 근원은 역시 첫 악장 서주에 나왔던 모토 주제이다. 다시 말해서 이 악장은 그 모토의 완성이라 할 수 있으며, 그 원형은 악장의 말미에서 슬며시 모습을 드러낸다.

4악장: 피날레. 알레그로 비바체

축전적인 피날레 악장. 활짝 개인 배경 위로 위풍당당한 행진곡 리듬, 금관의 힘찬 팡파르, 현의 서정적인 선율 등이 시원스레 부각되며, 발전부에서는 앞선 악장들에서 나왔던 요소들이 다시 모습을 드러낸다. 이 모든 요소들이 한 데 어우러지며 화려한 향연을 펼쳐 보이며 찬란한 클라이맥스에 도달하면, ‘거인의 드라마’는 한없이 상승할 것만 같은 분위기 속에서 ‘피아노 협주곡 2번’의 피날레에도 등장했던 단호한 리듬으로 막을 내린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